‘7일’ 이동건, 무자비 살생..섬뜩한 눈빛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7일의 왕비'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7일의 왕비’ 방송화면 캡처

“왕권을 강화하는 중이다.”

이동건은 19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에서 섬뜩한 눈빛으로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이융(이동건)은 죄인을 묶어둔 채 화살의 시위를 당겼다. 신수근(장현성)의 만류에도 “왕권을 강화하는 중”이라며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 날카로운 눈빛으로 섬뜩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역(연우진)을 경계하는 이융은 더욱 잔혹해진 모습으로 향후 행보를 궁금하게 했다. 극중 이융은 일국의 군주로 태어나 모든 것을 자신의 발밑에 두었으나 사랑하는 여인만큼은 가질 수 없었던 슬픈 왕이다. 이동건은 슬픔과 잔인함을 동시에 지닌 이융을 수시로 변하는 눈빛과 표정으로 잘 표현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