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대표 절친’ 현빈·장동건, ‘창궐’로 첫 스크린 호흡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창궐' 주역들

‘창궐’ 주역들

현빈에 이어 장동건 조우진 김의성 조달환 김주혁이 국내 첫 야귀(夜鬼) 액션 블록버스터인 영화 ‘창궐'(감독 김성훈)에  출연한다. ‘창궐’은 78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공조’의 현빈과 김성훈 감독이 의기투합한 영화다.

‘창궐’의 주·조연 배우 캐스팅이 확정됐다. ‘창궐’은 밤에만 활동하는 야귀의 창궐을 막고 조선을 구하기 위한 이청(현빈)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가장 먼저 청나라에 볼모로 잡혀갔다가 십몇 년 만에 조선에 돌아오지만, 밤에만 활동하는 정체불명의 야귀의 창궐을 마주하는 이청 역을 현빈이 맡기로 결정됐다.

장동건은 조선의 개혁을 꿈꾸며, 병권을 쥔 궁의 실세 병조판서 김자준 역을 확정했다. 김자준은 왕의 곁에 머물며 호시탐탐 왕권을 차지할 기회를 노리는 인물. 야귀의 창궐에 맞서는 이청과 대립하며 팽팽한 긴장감과 스릴을 책임질 전망이다. 장동건은 데뷔 25년 만에 처음으로 스크린을 통해 사극 연기에 도전한다. 특히 현빈과 장동건은 연예계 대표 절친이자 특급 배우여서 첫 스크린 만남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조우진은 이청과 함께 야귀로부터 조선을 구하려는박종사로 열연할 예정이다. 리더십과 과묵한 카리스마를 겸비한 캐릭터로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해 보일 전망이다. 특유의 포스로 화면을 장악하는 김의성이 왕권에 집착하는 조선의 왕 이조로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부산행’ ‘더 킹’ 등 여러 작품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던 김의성은 ‘창궐’에서도 이조의 복합적인 면모를 그려낼 방침이다. 조달환은 이청 박종사와 함께 야귀 소탕에 힘쓰는 스님 대길 역을 맡았다. 현빈 김성훈 감독과 ‘공조’에서 호흡을 맞췄던 김주혁이 이청의 형이자 이조의 아들인 세자 역으로 특별출연한다.

‘창궐’은 프리 프로덕션을 마무리 한 뒤 내년 개봉을 목표로 하반기부터 촬영에 돌입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