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보단 역사가 먼저”…‘군함도’ 류승완 감독의 진심(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송중기,이정현,소지섭,김수안,황정민,군함도,시사회

배우 송중기(왼쪽부터), 이정현, 소지섭, 김수안, 황정민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 언론시사회에서 자리를 함께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역사를 이용해 장사를 하려는 생각은 절대 없습니다. 본의 아니게 규모가 커졌고 많은 관심을 받게 돼서 어떻게 반응을 해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저 역사에 누를 끼치는 일이 생기지 않길 바랍니다.”

영화 ‘군함도’를 연출한 류승완 감독은 19일 이렇게 말했다.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이날 열린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섬)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는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하지만 ‘착한 조선인’과 ‘나쁜 일본인’이라는 이분법적 사고는 없다. 국적을 떠나 인간들의 처절한 이야기가 울림을 준다. 시사회를 통해 처음 영화를 접한 배우들은 벅찬 표정이었다. 황정민은 “숨이 막혔다. 생맥주 한 잔이 땡긴다”고 했고, 소지섭은 “아직도 떨림이 가시지 않는다. 정신이 없을 정도”라고 털어놓았다.

극에선 말년(이정현)이 “우리 중 하나라도 살면 우리가 이기는 거다”라며 군함도 탈출을 감행한다. 류 감독은 ‘탈출’이 가지는 의미에 대해 “군함도를 탈출하는 건 정리되지 않은 과거로부터 탈출하는 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래 전에 청산돼야 했던 것들이 유령처럼 떠돌며 현재와 미래까지 잡아먹는다. 역사에 존재하지 않았던 ‘대규모 탈출’을 극에 끌어들인 것은 ‘헬조선’을 탈출해야 한다는 내 욕망이 담긴 것”이라고 말했다.

류 감독은 ‘군함도’ 때문에 몇 차례 공개적인 자리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수심이 늘어난 표정으로 마이크를 고쳐 잡았다.

“역사를 가지고 장사할 생각이 아니었는데 본의 아니게 큰 규모의 영화가 됐습니다. 이 때문에 오히려 역사에 누를 끼치게 될까봐 무섭습니다. 간혹 영화 홍보를 위해 ‘꼭 봐야 할 영화’라는 문구를 사용하곤 하지만 그런 영화는 없어요. 보고 싶으면 보는 거고, 아니면 마는 거죠. 하지만 ‘군함도’의 역사는 알아야 합니다. 영화에 대한 편견이 역사에 대해 좋지 않은 시각으로 번지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영화 ‘군함도’에서 황정민은 다소 이기적인 모습으로 등장해 극을 처음부터 끝까지 힘 있게 이끌었다. 황정민은 칭찬에 민망해하며 “내 그릇은 사발 정도다. 그런데 좋은 스태프와 배우들을 만나며 항아리가 됐다”며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칠성 역의 소지섭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뽐내며 극에 긴장감을 유발했다. 원톱 주연의 여러 영화에 출연했던 그가 멀티캐스팅 영화에서 많은 배우들과 호흡하는 것만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소지섭은 “혼자 끌고 가는 것보다 같이 하니 힘이 났다”고 밝혔다.

송중기는 광복군 소속 OSS 요원 무영으로 열연했다. 군인 역에 최적화된 표정과 액션으로 보는 이들을 사로잡았다. 그는 “군인은 임무만 수행하면 된다. 하지만 군함도 내부의 처참한 광경을 보며 본능이 깨어났다. 연기를 하면서 인간에 대한 측은지심을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자 말년 역의 이정현은 “아파하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당당하게 맞서고 조선 소녀들의 버팀목이 돼주는 캐릭터라 더욱 마음이 끌렸다”고 설명했다.

아역배우 김수안은 극의 재미와 감동의 중심에 섰다. 그는 황정민이 연기한 강옥의 딸 소희를 연기했다. 아빠와 티격태격하는 모습부터 처절하게 생존해 나가는 모습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보여줬다. 김수안은 ‘군함도’가 꽃길을 넘어 보석길을 걷길 소망한다며 해맑게 웃었다.

류 감독은 “전쟁이 인간을 얼마나 나약하게 만드는지, 반대로 나약했던 인간들이 어떻게 강해질 수 있는지 그려내고 싶었다. 과거를 통해 어떻게 지금을 살아야 하는지, 어떻게 미래를 준비해야 하는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군함도’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