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하 작가 베스트셀러 원작 ‘살인자의 기억법’, 오는 9월 개봉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살인자의 기억법' 스틸컷 / 사진=쇼박스 제공

‘살인자의 기억법’ 스틸컷 / 사진=쇼박스 제공

김영하 작가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영화화하며 화제를 모은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감독 원신연)이 오는 9월 개봉을 확정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문학계에 센세이션을 몰고 온 김영하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영화화했다. 신선하고 파격적인 설정이 돋보이는 원작과 영화 ‘세븐 데이’ ‘용의자’를 연출한 ‘장르 영화의 귀재’ 원신연 감독이 만나 어떤 영화를 탄생시켰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변신을 감행한 배우들의 연기도 기대된다. 설경구는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는 은퇴한 연쇄살인범 병수 역을 맡아 독 품은 연기를 선보인다. 설경구는 캐릭터를 위해 체중 감량은 물론 특수분장보다 실제 외양의 변화를 택했다. 김남길은 병수의 살인습관을 깨우는 의문의 남자 태주를 연기한다. 선과 악을 널뛰는 그의 놀라운 연기는 태주가 진짜 살인범일지 아니면 병수의 망상일지 끝까지 헷갈리게 만들 전망이다. AOA 김설현은 병수의 하나뿐인 딸 은희 역을 맡아 지금껏 보여주지 않았던 배우로서의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다. 오달수는 연쇄살인범을 쫓는 파출소 소장이자 병수의 오랜 친구 병만으로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