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이경규X강호동, 일본 요코하마서 한끼 도전 “방송 되겠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사진=JTBC ‘한끼줍쇼’

JTBC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의 강호동이 일본에서 한끼 도전을 앞두고 “방송 되겠나”라며 걱정했다.

19일 방영되는 ‘한끼줍쇼’에서는 여름특집 3탄 일본 편이 공개된다. 이경규와 강호동이 바다 건너 한 끼에 도전할 곳은 일본 최대 무역 항구도시인 요코하마. 예로부터 한국인들이 많이 모여 사는 곳이다.

최근  ‘한끼줍쇼’ 녹화에서 규동 형제는 출발 직전에야 일본으로 가야 한다는 걸 알게 됐다. 첫 해외 한 끼 도전에 강호동은 “방송이 되겠느냐”며 걱정했다. 늘 자신만만했던 이경규도 “헛방 칠 수도 있다”며 불안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두 사람은  타국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재일동포와의 만남을 상상하며 설레는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일본에 도착한 지 반나절 만에 두 사람은 요코하마에 있는 한국 상점들을 발견했다. 간판 속 한국어에 반가워 어쩔줄 몰라하던 규동 형제는 “성공하지 못한다. 예상 성공률 20-30%”라는 재일 동포들의 단호한 대답에 망연자실 했다고 한다.

‘한끼줍쇼’는 19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