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스, 1년 8개월만의 신보 ‘RED’ 발매…”올 여름 불태운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칵스 'RED' / 사진제공=해피로봇레코드

칵스 ‘RED’ / 사진제공=해피로봇레코드

칵스가 돌아온다.

밴드 칵스가 19일 정오 새 앨범 ‘RED’를 발매한다.

이번 앨범은 2016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모던록 부문을 수상한 정규 2집 ‘the new normal’ 발매 이후 1년 8개월 만이다.

칵스는 이전까지 영어로 노래를 불렀으나 ‘RED’에는 수록된 4곡 중 3곡이 한글 가사여서 눈길을 끈다.

타이틀 곡은 ‘부르튼’이다. 경쾌한 멜로디 속에 감춰진 서글픈 이야기를 전달한다. 칵스만의 감성과 그들의 새로운 모습도 알 수 있다.

수록곡 ‘#lol(해시태그 엘오엘)’은 반복되는 베이스와 자극적인 기타 연주가 긴장감을 높인다. ‘0(제로)’는 사운드의 중첩을 통해 완성도를 높였다. 마지막 곡 ‘grey’는 현재 그들의 심정을 감성적으로 노래한다.

데이비드 보위, 푸 파이터스 등 세계적인 뮤지션들과 작업했던 엔지니어 조 라폴타가 마스터링을 맡았다.

칵스는 오는 20일 클럽FF에서 열리는 ‘PLAY LOUD RAW LIVE’ 공연에서 가장 먼저 신곡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밴드 라이프 앤 타임, 솔루션스와 함께 오는 9월 ‘PLAY LOUD’라는 캠페인도 펼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