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임시완X임윤아X홍종현, 애틋한 삼각 멜로의 서막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MBC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에서임시완-임윤아-홍종현의 삼각 멜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지난 18일 방송된‘왕은 사랑한다’(감독 김상협, 작가 송지나)에서 왕원(임시완)과 은산(임윤아), 왕린(홍종현)은 스승인 이승휴(엄효섭)를 위해 술을 구하러 떠났다.

왕린은 은산을 아직도 몸종이라 착각하며 “여전히 이상하게 생겼다”고 말하면서도 은산에 대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왕린과 은산은 티격태격 하다가도 두근거리는 순간들을 연출해 몰입도를 높였다. 술에 취해 잠들어버린 은산의 양 옆으로 왕원과 왕린이 몸을 밀착해 나란히 누운 장면은 세 남녀의 삼각 멜로를 예고했다.

은산 또한 왕원을 기억하고 있었다는 사실도 눈길을 끌었다. 궐로 돌아온 왕원은 은산의 행방이 궁금해 은산을 뒤쫓았고, 은산은 어머니 위패에 인사를 드리고 아버지를 만난 뒤 왕원과 마주했다. 은산은 왕원에게 “우리 아씨가 누구도 미워하지 않고 언제나 웃고 잘 사신다”며 7년 전 왕원이 자신에게 전한 어머니의 유언을 던졌다.

은산이 자신을 기억하고 있다는 것을 안 왕원은 “왜 날 모른 척한 거냐”고 물었다. 은산은 자신의 정체가 드러나면 안 되는 상황임을 전하며 “그때의 내가 몸종이라는 걸 알면 안 된다. 네가 그 얘기를 떠들고 다니면 아마 난 널 죽여야 될 거야”고 경고했다. 은산의 단호함에 왕원은 “나는 태어난 것이 죄인 사람이다”라며 “언제든 날 죽일 수 있는 권한을 주겠다. 그때를 위해서 내 너를 계속 봐야겠다”고 응수했다.

단 4회만에 드러난 세 사람의 엇갈린 감정은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왕은 사랑한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