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정, 연기도 ‘꽃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학교 2017'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학교 2017’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구구단 김세정이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로 시청자를 울고 웃게 만들었다.

김세정은 지난 18일 방송된 ‘학교 2017′(극본 정찬미 김승원, 연출 박진석 송민엽)에서 누명을 쓰고 눈물로 억울함을 호소했다.

은호(김세정)는 노트를 찾기 위해 몰래 교무실을 찾았고, 우연히 모의고사 성적표를 태우고 있는 의문의 학생과 마주쳤다. 이후 은호는 성적표를 태운 범인으로 지목당했다.

은호는 엄마(김희정)가 교사 앞에서 무릎을 꿇고 애원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후 속상한 마음과 억울함이 섞인 감정을 쏟아내며 오열해 시청자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김세정은 ‘학교 2017’을 통해 은호가 겪는 감정을 다채롭게 표현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