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 공명, 반전 연기로 시청자 쥐락펴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방송화면 캡처

배우 공명이 긴장과 몰입을 높이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를 통해서다.

공명은 지난 18일 방송된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에서 자유분방한 비렴으로 다시 돌아왔다. 소아(신세경)를 괴롭힌 죄로 하백(남주혁)에게 무시를 당하면서도 유쾌함을 잃지 않았다.

비렴이란 인물에 녹아든 공명의 열연은 극의 흐름을 이끌며 인기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다. 발랄하고 장난스러운 모습 뒤에 서늘한 내면을 지닌 미스터리한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