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임시완, ‘설렘’과 ‘긴장’ 다 잡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방송화면 캡처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속 임시완의 슬픔이 수면 위로 떠올라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왕은 사랑한다'(극본 송지나, 연출 김상협)는 지난 18일 왕원(임시완)·은산(임윤아)·왕린(홍종현)의 삼각관계를 조명했다. 또 혼혈 왕세자 왕원의 폐위를 둘러싼 충렬왕(정보석)과 원성공주(장영남)의 대립도 담았다.

송인(오민석)의 꾀로 폐위될 위기에 처한 왕원의 모습은 극에 긴장감을 높이는 동시에 애처로운 분위기를 형성했다. 눈물을 머금고 진심을 드러내는 임시완의 연기가 한몫했다.

임시완은 또 가벼운 행동 뒤에 날카로운 표정을 숨기는 등 다채로운 변화로 몰입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