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주원♥오연서, 가시밭길 끝 행복시작 “혼인하자”(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 캡쳐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 캡쳐

‘엽기적인 그녀’ 주원과 오연서가 가시밭길 끝에 결국 혼인을 약속했다.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 이하 ‘엽기녀’)에서는 견우(주원)와 혜명(오연서)이 혼인을 약속하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광기 어린 욕심과 집착으로 폭주하던 정기준(정웅인)은 견우에게 결국 죽음을 당했다. 그는 추성대군과 민유환, 중전까지 자신이 죽음으로 몰아넣은 것을 모두 자백했고 휘종(손창민)에게까지 도발하다 견우에게 죽음을 당한 것. 이 가운데 추성대군의 동생인 은성대군(심형탁)은 목숨을 겨우 살릴 수 있었다.

휘종은 정기준과  직위를 박탈하고 천리유배를 보냈다. 이 소식을 들은 정다연(김윤혜)은 눈물을 흘리며 담담히 받아들였다.

모든 것이 해결 되는 듯 했으나 견우와 혜명의 사이는 돌아오지 않았다. 견우는 미안함에, 혜명은 과거 일 때문에 선뜻 가까이 하지 못했다. 결국 견우는 전주행을 택했고 두 사람의 속사정을 알던 강종사관(이정신)은 안타까워했다.

강종사관은 견우가 한양을 떠나는 날 혜명에게 이 사실을 고했다. 때마침 견우는 혜명과의 추억이 깃든 곳을  둘러봤고 마지막으로 처음 만났던 다리로 향했다. 혜명 역시 강종사관에서 듣자마자 다리로 향했다.

혜명은 “가지마 견사부. 나 아직 견사부 용서 못했어. 미워. 원망스러워. 견사부 없인 안 되겠어. 견사부 없인 행복하지 않아”라고 눈물을 흘리며 붙잡았다. 이에 견우는 혜명을 끌어안았고 두 사람은 재결합했다.

이후 두 사람의 혼인은 물 흐르듯 진행될 줄 알았지만 뜻밖의 복병이 생겼다.  혜명이 의술을 제대로 배우고 싶다며 청나라 유학을 선언했기 때문. 견우는 프러포즈를 하다가 뜻밖의 이야기를 꺼낸 혜명에 황당해 했다.

하지만 혜명의 의사에 반대할 수 없었고 그의 편안한 유학 생활을 위해 자신이 가진 청나라의 정보를 주며 물심양면 도왔다.

청나라에서 귀국한 혜명은 견우에게 돌아와 “우리 혼인하자”며 역으로 프러포즈를 했고 두 사람은 평생 함께할 것을 약속했다.

‘엽기녀’ 후속으로 오는 24일에는 ‘조작’이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