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임시완, 윤아에 “너를 계속 봐야겠다”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왕은 사랑한다'

‘왕은 사랑한다’

MBC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이 윤아를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갔다. 홍종현은 뒤에서 그 얘기를 들을 수밖에 없었다.

18일 방송된 ‘왕은 사랑한다’에서는 왕원(임시완)과 은산(임윤아), 왕린(홍종현)이 우여곡절 끝에 이승휴(엄효섭)의 조반상에 올릴 술을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서 세 사람의 삼각관계가 수면 위에 올랐다.

왕원과 왕린은 7년 전 은산을 만났다. 왕원은 은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왕원은 술을 마시고 잠이 든 은산을 본 뒤 “누가 업어 가도 모르겠다. 철이 없는 건지, 겁이 없는 건지. 남자들 두 명이 있는데 어떻게 이렇게 잘 수 있냐”라면서 미소 지었다. 왕원은 은산의 볼을 만진 뒤 “차다”면서 그의 옆에 붙어 누웠다. 그는 “이 아이 여전하네. 여전히 이상하게 생겼어”라고 흐뭇한 미소를 띄었다.

이를 지켜보던 왕린의 표정은 심상치 않았다. 왕린은 과거 은산을 본 뒤 “내가 먼저 보았다. 그 아이는 울고 있었다. 내가 먼저 손을 잡아주고 싶었다”고 속으로 생각했다.

왕원은 위기에 처했다. 왕원이 두타산에 있다는 것이 알려졌다. 두타산은 충렬왕(정보석)에게 직언을 한 죄로 파작된 이승효가 있는 곳. 충렬왕은 “왕원은 반드시 이승효의 집에 있어야 한다. 수단 방법 가릴 것 없다. 불을 질러도 좋다. 포박해도 좋다. 그 집구석에서 세자를 찾아와”라고 말했다. 왕원은 원성공주(장영남)와 왕린, 은산에 의해 이승효와 함께 있는 모습이 들키지 않았다.

왕원은 계속해서 은산을 신경 썼다. 그의 뒤를 쫓으며 “다행이다. 잘 살아줘서”라고 웃었다.

은산은 오랜만에 자신의 집으로 향했다. 과거 은산의 아버지 은영백(이기영)은 자신의 집안을 노리는 자들이 있음을 감지하고 은산과 집안을 지키기 위해 은산과 몸종 비연의 신분을 바꾸고 은산을 떠나게 했다. 은산은 은영백을 “나으리”라고 부르면서 “매일 뵙고 싶었다”고 울었다.

은산은 모른 척 하고 있었지만 왕원을 기억하고 있었다. 은산은 왕원에게 “그때의 내가 몸종이라는 걸 알면 안 된다. 네가 그 얘기를 떠들고 다니면 아마 난 널 죽여야 될 거야”라고 경고했다. 왕원은 “나는 태어난 것이 죄인 사람”이라면서 “언제든 날 죽일 수 있는 권한을 주겠다. 그때를 위해서 네 너를 계속 봐야겠다”고 이야기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