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배정남, 마르코에게 사과 “계속 미안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비디오스타'

‘비디오스타’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마르코와 배정남이 전화 통화로 그간의 앙금을 풀었다.

배정남은 18일 방송된 ‘비디오스타’에 출연 중인 마르코에게 전화를 걸었다. 마르코는 배정남에게 “요즘 열심히 방송하고 있어서 보기 좋다”고 말했다. 배정남은 마르코에게 “형님한테 계속 미안했다. 잘 살고 있는데 저 때문에 기사가 떴다”면서 “그 당시 기자가 가짜 동영상을 올렸다. 일반 대중들이 봤을 때는 사실인 줄 안 거다”고 해명했다.

앞서 마르코는 2009년 배정남과의 클럽 난투극 사건으로 입방에 오른 적 있었다.

마르코는 “오랜만에 통화해서 민망하다. 식당에 와서 밥 먹고 소주 마시면서 이야기하자”고 했다.

마르코는 전화를 끊은 뒤 “이렇게 간단한 줄 몰랐다”고 덧붙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