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싱가포르 사로잡았다… 웃음+눈물 공존한 팬미팅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EXID

EXID

그룹 이엑스아이디(EXID)가 홍콩에 이어 싱가포르까지 사로잡았다.

지난 15일 EXID는 싱가포르 ‘Kallang Theatre’에서 펼쳐진 ‘EXID ASIA TOUR IN SINGAPORE 2017’를 통해 현지 팬들과 만나 잊지 못할 시간을 보냈다. EXID는 히트곡 ‘엘라이(L.I.E)’, ‘아예(Ah Yeah)’, ‘핫핑크(HOT PINK)’를 연달아 선보이며 싱가포르 팬미팅을 시작했다.

멤버들은 각자 오프닝 인사와 함께 싱가포르에 온 소감을 밝혔다. “멤버들과 휴가를 떠난다면 어디로 가고 싶냐”는 질문에 싱가포르를 꼽으며 “볼거리도 많고 아름다운 도시라고 들었다. 이번 일정에는 시간이 마땅치 않아서 다음에 다 같이 여행을 와서 즐기고 싶다”고 답해 환호를 받았다.

이어 EXID 멤버들이 헤드폰 속에서 들리는 싱가포르의 유명한 곡을 흥얼거리면 팬들이 해당 노래를 맞추는 ‘노래를 맞춰라’와 티셔츠에 각자의 창의력과 예술적인 재능을 더하는 ‘티셔츠 만들기’ 게임을 통해 현지 팬들과 하나가 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보이(BOY)’, ‘낮보다는 밤’, ‘당연해’를 연달아 선보인 후 LE는 “싱가포르에 처음 왔는데 이렇게 좌석을 꽉 채워주시고 우리와 함께 즐겨주시는 모습을 보고 감동을 받았다. 어딜 가나 우리 팬들이 최고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하니는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간 느낌이다. 먼 곳에 있는 저희를 항상 지켜봐 주시고 이렇게 반겨주시고 사랑해주셔서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마지막 무대 ‘위아래’와 앵콜곡 ‘How Why’를 끝으로 싱가포르 팬미팅을 마쳤다.

싱가포르 팬미팅을 마친 EXID는 오는 30일 대만 팬미팅과 8월 12일 서울 팬미팅을 앞두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