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배두나·이유리, 주말 꽉 잡은 주도적 女캐릭터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page

김선아 배두나 이유리가 주도적 캐릭터로 안방극장을 평정했다.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의 김선아, tvN 주말드라마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 속 배두나,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의 이유리가 각자 자신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주도적으로 움직이는 캐릭터로 활약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

김선아는 ‘품위있는 그녀’에서 상류사회 진출을 꿈꾸는 간병인 박복자 역으로 활약하고 있다. 자신의 야망을 숨김없이 뿜어내며, 그 어느 등장인물보다 적극적으로 움직여 원하는 바를 하나씩 쟁취해 나가고 있다.

배두나는 ‘비밀의 숲’에서 높은 경쟁률을 뚫고 경찰대에 합격한 한여진 역을 맡았다. 거친 남자형사들 사이에서 꿋꿋이 자리잡았다. 남자주인공 황시목(조승우)에게 의지하는 모습은 없다. 수동적인 여성캐릭터를 벗어나 황시목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아버지가 이상해’의 이유리가 맡은 변혜영은 자기중심적이고 냉정한 독설가지만 결정적 순간에는 내색 않고 나서서 문제를 해결한다. 결혼에 인턴 제도를 도입하는 등 혁신적인 가치관을 드러내는가 하면 속이 통쾌한 ‘사이다’ 같은 대사들과 똑부러지는 행동으로 박수를 받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