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마다 인생캐릭터” 지창욱, 로코장인으로 거듭나기까지(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사진=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인생캐릭터, 모든 작품과 모든 캐릭터가 소중해서 고르기 참 힘드네요.”

배우 지창욱이 18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이하 ‘수트너’) 종영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지창욱은 ‘수트너’를 통해 생애 첫 로맨틱코미디(이하 ‘로코’)에 도전했다. 그동안 tvN 드라마 ‘THE K2(더케이투)’,  KBS2 ‘힐러’,  MBC ‘기황후’ 등 화려한 액션이 가미된 작품들을 주로 했던 그는 자타 공인 ‘액션킹’이었다. 그랬던 그가 ‘수트너’를 통해 ‘로코킹’ 대열에 합류했다.

지창욱은 “첫 로코여서 잘 해낼 수 있을지 부담감이 있었지만 소소한 장면들로 인해 몸과 마음이 즐거웠고 촬영 현장도 정말 재미 있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이어 “극에서 맡은 지욱이라는 역이 완벽해 보이지만 인간적인 매력이 있는 친구”라며 “저와 성격은 많이 달랐지만 제가 연기를 했기 때문에 순간적인 말투나 행동, 표현 방식 등 인간 지창욱의 모습이 많이 묻어났다”고 설명했다.

지창욱의 다정한 모습이 잘 묻어나서일까. 그는 생애 첫 멜로인데도 ‘로코장인’ ‘키스장인’ 등 다양한 수식어를 갖게 됐다. 지창욱은 “수식어가 싫진 않지만 부끄러운 게 사실”이라고 했다. 그는 “사실 키스신이나 멜로 장면 자체가 하나의 연기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최대한 예쁘고 어색함 없이 보여주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촬영 감독님과 PD님이 편안한 분위기를 잘 조성해준 탓도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사진=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극중 멜로 호흡을 맞춘 남지현과는 두 번째 만남이었다. 앞서 SBS ‘무사백동수’를 통해 아역과 성인 연기자로 만난 적이 있기 때문. 하지만 직접 호흡을 맞춘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그는 “나이 차가 있는데도 편안하게 연기했다. 더 많이 소통하고 싶어서 (남)지현 양한테 어리광도 피우고 장난을 많이 쳤다”며 ” 키스신이나 수위 높은 장면도 생각보다 편안하게 촬영했다. 호흡이 잘 맞았다”고 설명했다.

지창욱은 ‘수트너’를 마지막으로 오는 8월14일 군에 입대할 예정. 그는 입대 전까지 소중한 사람들과 시간을 보낼 계획이다.  그는 “쉬고 싶기도 하고 체력적으로 많이 달려서 몸과 마음의 준비를 하고 군에 입대하고 싶다. 늦은 만큼 최선을 다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스케줄을 마무리 하고 개인적인 시간을 가질 계획”이라며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계획을 밝혔다.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들 중 어떤 게 특히 기억에 남을까. 그는 “연기를 해오면서 신나게 하고 싶은 걸 다하고, 연기가 재밌어서 어쩔 줄 몰랐던 것은 ‘기황후’의 타환 역이었다. 보여줄 것도 많았고 연기할 것도 많았다. ‘수트너’도 첫 로코 캐릭터여서 너무 재밌게 했던 역할”이라고 말했다.

지창욱은 이어 “‘힐러’의 서정후는 작가님이 대놓고 멋있으라고 써준 캐릭터였기 때문에 애정이 가는 캐릭터다. 전작 ‘THE K2’ 김재하는 정말 남자 같은 캐릭터. 그래서 남자로서 한번쯤은 꼭 해보고 싶었던 역할이다. 인생캐릭터를 고르라고 한다면 못 꼽겠다”고 난감해 했다.

그러면서 지창욱은 “군대 다녀와서 재밌는 작품,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 드릴테니까 1년 9개월 동안 기다려주셨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