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드라마·예능 핵심 콘텐츠 시간 재배치… ‘대대적 개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프로그램 로고

사진=MBC 프로그램 로고

MBC는 오는 29일부터 평일 오후 시간대 경쟁력 제고 및 핵심시간 콘텐츠 재배치를 골자로 개편을 시행한다. ‘젊은 방송’ 이미지를 강화하겠다는 의도다.

먼저 평일 오후 9시대에 요일별로 색다른 프로그램이 찾아온다.

기존 월~금 저녁을 이끌던 UHD 특별기획 ‘별별며느리’는 매주 월, 화 오후 8시 55분에 연속편성되어 65분씩 방송된다. ‘천만 반려동물 시대’ 트렌드를 반영하여 큰 호응을 얻었던 ‘하하랜드’는 수요일에 편성됐다.

신개념 추리 프로그램으로 파일럿 방송시 주목을 끌었던 ‘미스터리 랭크쇼 1,2,3’은 ‘랭킹쇼 1,2,3’으로 이름을 바꿔 금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리얼스토리 눈’은 더욱 심화된 콘텐츠로 매주 목요일 오후 안방을 찾는다.

시청층 확대를 위해 핵심 프로그램들도 자리를 이동한다.

방송국 간 협업으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세모방:세상의 모든 방송'(이하 ‘세모방’)은 토요일 오후 11시대로 90분 확대 편성된다. 특히 이경규 등 새로운 인물들이 투입되어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아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세모방’ 시간에는 로드 버라이어티 ‘오지의 마법사’가 새롭게 자리를 잡는다. ‘오빠생각’ 은 월요일 오후 11시대로 이동한다. 해당시간대 방송되던 ‘MBC 스페셜’은 목요일 오후 11시대로 편성을 옮겨 방송된다.

‘하하랜드’ ‘랭킹쇼 1,2,3’ ‘오지의 마법사’ 등 파일럿 프로그램의 성공적 정규화를 바탕으로 새단장에 나선 MBC 개편은 오는 29일 토요일부터 시행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