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백선생3’ 백종원, LA 교민 울린 사연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집밥 백선생3'

‘집밥 백선생3’

교민들을 울리는 백종원의 활약이 오늘(18일) 방송되는 tvN ‘집밥 백선생3’를 통해 펼쳐진다.

백종원이 ‘출장 백선생’에서 4명의 제자들과 LA와 오렌지카운티에 거주하고 있는 교민의 집을 방문해 냉장고 속 재료들로 다양한 집밥 요리를 선보였다. 지난주 방송에서 출연진은 이민 24년 차 교민의 집을 찾아 액젓 불고기, 튀김 가루 없이 만드는 깐풍 새우 등 다양한 요리로 호응을 이끌어 냈다.

백종원과 4명의 제자들이 펼치는 활약은 이날 방송에서도 이어진다. 이들은 고향에서 먹던 음식을 그리워하는 아버지를 위해 ‘출장 백선생’을 신청한 오렌지카운티의 한 교민을 찾는다. 백종원은 신청자의 아버지를 위해 냉장고 속 재료로 다양한 요리를 선보여 고향의 맛을 재현해 낼 예정이다. 백종원의 요리를 맛본 신청자의 아버지는 “꿈꾸는 것 같다”며 감동의 눈물을 흘려 촬영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제한된 재료로도 고향의 맛을 구현하는 백종원의 ‘백선생’다운 면모가 이목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필요한 재료가 없더라도 냉장고에 보관되어 있던 재료로 대체하는 등 오랜 경험에서 나오는 임기응변이 빛을 발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교민의 집을 방문하는 것이 단지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도록 가족들의 취향을 고려해 최대한 다양한 요리를 전수하는 것이 ‘출장 백선생’의 목적”이라며 “국내 시청자들도 보고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메뉴들로 선정한 만큼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