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난동’ 래퍼 정상수, 이번에는 음주운전 사고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쇼미더머니' 정상수 / 사진제공=Mnet

‘쇼미더머니’ 정상수 / 사진제공=Mnet

엠넷 ‘쇼미더머니5’에 출연했던 래퍼 정상수(33)가 음주운전을 하고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18일 정씨를 특수폭행 및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정씨는 이날 오전 2시40분께 서울 신림동 한 쇼핑몰 인근 골목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운전하던 중 마주 오던 차량을 고의로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정씨는 마주 오던 임모 씨(31)의 차량이 길을 비켜주지 않자 자신의 차로 임씨의 차를 정면에서 들이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정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54%였다.

앞서 정씨는 지난 5일 서울 서초동의 한 술집에서 다른 손님을 폭행해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지난 4월에도 서울 마포구 홍익대 인근 술집에서 난동을 부리다가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되기도 했다.

정씨는  2009년 1집 앨범 ‘트루먼 쇼’를 발표한 뒤 ‘쇼미더머니’ 시즌3부터 시즌5까지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