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김세정, 괜히 ‘갓세정’이 아니잖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학교 2017'

‘학교 2017’

배우 김세정이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을 통해 연기자로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김세정(구구단 세정)은 지난 17일 방송된 ‘학교 2017’에서 발랄한 캐릭터 표현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연기 데뷔 신고식을 무사히 치렀다. 톱스타들을 배출해온 ‘학교’ 시리즈의 일곱 번째 여주인공을 맡은 김세정은 ‘꽃길 세정’의 길을 예고했다.

‘학교 2017’ 첫 방송은 성적 계급 사회를 소제목으로 내건 회차답게 학업과 입시에 내몰린 학생들의 짓눌린 일상을 조명해 공감대를 자극했다. 극중 전교 280등에 6등급인데도 명문대 도전을 꿈꾸는 고등학생 라은호 역을 맡은 김세정은 캐릭터를 상큼하고 발랄하게 표현했다.

김세정은 지난해 연예계에 데뷔한 신인이지만 ‘갓세정’이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 만능 재주꾼이다. 특히 “대본 속 라은호와 정말 닮았다”고 입을 모았던 제작진의 말처럼 김세정이 곧 라은호로 보였을 정도로 연기력을 뽐냈다. 첫사랑이자 대학생인 종근 오빠(강민혁)와 캠퍼스 커플이 되기 위해 웹툰 특기자 전형으로 명문대 진학을 꿈꾸는 열여덟 고등학생을 애교가 많고 밝은 모습으로 사랑스럽게 그려내며 호감을 살렸다. 6등급 성적에 넉넉하지 못한 집안 형편에도 희망을 잃지 않는 긍정적인 모습까지. 그동안 방송을 통해 공개된 실제 모습과도 흡사했다.

김세정은 현실의 어려움을 개의치 않는 씩씩하고 밝은 여고생에서 첫사랑 남자 앞에서는 한없이 작아지는 애교 많은 소녀의 설렘까지 다각도로 표현하며 인물에 숨결을 불어넣었다.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은 환희부터 슬픔을 예견한 애절한 표정까지 캐릭터의 심리 상태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다채로운 표정 연기도 눈에 띄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