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곽현화 VS 이수성 감독, 3년간의 진실공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SBS 연예정보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개그우먼 출신 배우 곽현화와 영화 ‘전망 좋은 집’ 이수성 감독의 진실공방을 다룬다.

지난 1월 11일 곽현화와 이수성 감독 간에 있었던 형사 재판 1심이 마무리 됐다. 서울중앙지법원에서 이뤄진 1심 재판에서 성폭력처벌법 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무고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이수성 감독에게 무혐의 판결이 났다. 하지만 두 사람은 여전히 서로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다.

지난 17일 이수성 감독은 자신이 무죄판결을 받은 것과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한밤’ 제작진은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이수성 감독의 얘기를 들은 뒤, 같은 날 배우 곽현화와 직접 인터뷰를 진행해 양측 모두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3년 전, 이수성 감독은 성폭력 처벌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곽현화의 형사고발이 있었기 때문이다. 두 사람이 함께 작업한 영화 ‘전망 좋은 집’이 개봉한지 2년이 지나서였다.

영화의 본편이 아닌 감독판에 등장한 한 장면이 문제가 됐기 때문이었는데 사전에 상의되지 않은 곽현화의 가슴 노출 장면이 등장했다는 것이 곽현화의 주장이었다. 당시 곽현화는 자신의 노출장면이 영화에 삽입된 줄 모르고 있다가 지인에게 듣고 충격에 빠졌다고 주장했다.

이수성 감독은 노출 사항에 대해 이미 곽현화도 알고 있었고 그것을 알고도 출연을 결정, 촬영을 진행했던 것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3년 전 시작되어 이제 막 1심이 끝났을 뿐인 진실 공방은 해결되지 않고 양측의 목소리만 더욱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곽현화가 한밤을 통해 털어놓은 이야기는 무엇일지, 이 기나긴 진실공방의 뒷 이야기는 오늘(18일) 오후 8시55분 ‘본격연예 한밤’을 통해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