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개교②] 김세정, 하다하다 연기까지 잘 한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학교 2017'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학교 2017’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걸그룹 구구단의 멤버 김세정이 처음 연기에 도전해 합격점을 받았다. 6등급의 비애부터 꿈을 향한 뜨거운 열정, 누구와 붙어도 살아나는 환상의 호흡까지 보여줬다.

김세정은 지난 17일 처음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학교 2017’(극본 정찬미 김승원, 연출 박진석)에서 열여덟 살 여주인공 라은호 역으로 등장했다. 극은 KBS ‘학교’ 시리즈의 2017년 버전이다. 학생들이 겪는 솔직하고 다양한 감성을 담아낼 청소년 드라마다.

라은호는 급식시간에 1등으로 줄을 섰다. 6등급, 교내 280등인 그는 계속해서 뒤로 밀려났고 늦은 점심을 먹어야 했다. 그를 자각하게 한 건 첫사랑 종근(강민혁)이었다. 종근은 “한국대가 정말 좋다. 너도 꼭 와라. 캠퍼스 커플을 해보는 게 꿈이었다”라고 말했다. 라은호는 자신과 커플이 되고 싶다는 말로 착각해 명문대인 한국대 진학을 꿈꾼다. 성적으로는 어림도 없었지만 웹툰 전형이 생겼다. 라은호는 그림을 그려 대학에 갈 수 있다는 생각에 들떴다.

공부에도 정을 붙이려 했지만 힘들었다. 라은호는 3차 모의고사 전날 친구와 통화를 하는 데 시간을 쓰거나 펜 정리에 열을 올렸다. 공부는 뒷전이고 계획만 짜는 모습이 공감을 샀다. 라은호의 시선을 사로잡은 건 교내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들. 선생님들에겐 골칫거리지만 학생들에겐 통쾌한 사건들이 일어났고, 3차 모의고사 시험 중엔 스프링클러가 작동돼 선생님들의 원성을 샀다. 범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극 말미 라은호는 선생님에게 빼앗긴 그림 노트를 찾으러 교무실에 잠입했다가 범인과 마주쳐 그의 정체에 소스라치게 놀랐다.

김세정은 다소 과하게 표현될 수 있는 라은호 캐릭터를 이질감 없이 표현했다. 수업을 제끼고 좋아하는 오빠를 만나러갈 때에는 얼굴을 망가뜨리며 화장에 집중했다. 그림 노트를 뺏긴 뒤 격하게 다리를 떨며 조울증 증세를 보여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뻔뻔한 표정으로 애교를 부리는 모습 역시 엄마미소를 짓게 했다.

‘케미’도 빛났다. 반 친구이자 학교 이사장의 아들 현태운 역의 김정현과는 서로 외모를 비난하며 티격태격 호흡했고, 오사랑 역의 박세완과는 둘도 없는 절친의 분위기를 뽐냈다. “고기도 6등급이면 개 사료로도 안 쓴다”고 막말하는 선생님 앞에서도 기죽지 않고 할 말을 하는 당돌함도 보여줬다.

김세정은 데뷔 이후 첫 연기라는 사실이 무색할 만큼 맡은 캐릭터를 잘 소화해냈다. 통통 튀는 그의 ‘고교 감성’이 안방극장의 힐링제로 작용할 전망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