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개교①] 진부한 학원물? 2017년의 학교는 다르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학교 2017'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학교 2017’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또 학원물이냐고? 2017년의 학교는 다르다. KBS2 새 월화드라마 ‘학교 2017’이 유쾌하고 현실감 넘치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지난 17일 처음 방송된 ‘학교 2017’(극본 정찬미 김승원, 연출 박진석)에서는 입체감 넘치는 금도고등학교 학생들이 소개됐다. 6등급이지만 명문대 진학을 꿈꾸는 라은호(김세정)부터 묘하게 매력적인 반항아 현태운(김정현), 웃음 뒤에 비밀을 숨긴 전교회장 송대휘(장동윤)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향연이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하게 했다.

라은호는 “대학교에서 캠퍼스 커플을 하는 게 꿈이었다”는 첫사랑 오빠 종근(강민혁)의  말 한 마디에 명문대 진학을 꿈꿨다. 성적으로는 불가능해 보이는 일이지만, 웹툰 전형이 생겼다는 걸 알게 된 후 학교에서 벌어지는 의문의 사건을 쫓으며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와 달리 “제가 집에 돈이 좀 많거든요?”라며 제 멋대로 행동하는 학교 이사장의 아들 현태운은 의외의 츤데레(일본 의태어에서 파생된 신조어, 툴툴거리지만 은근히 챙겨주는 사람이을 의미)의 매력을 보여줬다. 라은호의 얼굴을 지적하며 티격태격하다가도 그가 위험에 빠진 순간 개입하며 앞으로의 관계 발전을 궁금하게 했다. 송대휘는 친구들에게 인기 만점인 전교회장이지만 이면엔 불우한 환경이라는 아픔이 있다. 상냥한 미소천사처럼 보였지만 전교 1등을 유지하기 위해 남몰래 공부했다.

첫회답게 입체적인 캐릭터 소개가 빠르게 이어지는 가운데 ‘용의자 X’의 존재가 수면 위로 떠오르며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선생님들에겐 골칫거리, 학생들에겐 통쾌한 일련의 사건들이 벌어졌고 극 말미에 라은호가 ‘용의자 X’를 마주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긴장감을 선사했다.

KBS의 학교 시리즈는 1999년부터 꾸준히 이어져왔다. KBS의 자부심이 되기도 했지만, 시청자들에겐 피로도가 높은 작품이기도 하다. ‘학교 2017’은 진부할 것이라는 일부 우려의 목소리를 깨는 유쾌한 첫 방송으로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웹툰을 통해 대학 진학을 꿈꾸는 라은호의 모습은 현재 변화하고 있는 입시 제도를 반영한 것으로 공감을 샀다. ‘금수저’ 현태운(김정현)에겐 꼼짝 못 하는 선생님 구영구(이재용), 공무원이 되기 위해 학교 내신에서 손을 놓은 오사랑(박세완) 등의 모습도 현실적으로 표현됐다.

1회는 시작에 불과하다. 캐릭터 각각의 스토리와 이들이 화합하며 성장할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여기에 학교를 발칵 뒤집은 ‘용의자 X’의 정체를 두고 미스터리한 전개도 이어질 전망이다. 교내 질서를 다잡기 위해 뭉친 스쿨폴리스 한수지(한선화)와 담임 심강명(한주완)의 로맨스 역시 관전 포인트다. 5.9%의 소박한 시청률로 첫 발을 디뎠지만 앞으로의 상승세가 기대되는 이유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