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신스틸러” 김희진, 영화 ‘협상’ 캐스팅…현빈 쫓는 공군 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김희진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희진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충무로의 새로운 신스틸러로 떠오른 배우 김희진이 영화 ‘협상’에 캐스팅됐다.

김희진 소속사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는 18일 “배우 김희진이 내년 기대작으로 꼽히는 영화 ‘협상’에서 현빈(민태구 역)을 생포하기 위해 작전에 투입된 공군 특수부대 SART 부팀장 역으로 출연을 확정짓고 촬영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영화 ‘협상’은 서울지방 경찰청 위기 협상팀의 유능한 협상가가 자신의 상사를 납치한 인질범과 대치하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범죄 스릴러다. 영화 ‘해운대’, ‘국제시장’으로 ‘쌍천만 감독’ 반열에 오른 윤제균 감독의 JK필름이 제작하는 화제작이다.

주인공은 현빈과 손예진이다. 김상호, 장영남, 장광 등 선 굵은 연기파 배우들이 캐스팅되며 화려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김희진은 충무로 기대주다운 재치 있는 연기를 선보이며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인다.

김희진은 지난해 700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 ‘인천상륙작전’에서 북한군 수석 참모 림계진 역을 맡았다. ‘인천상륙작전’에서 인상적인 연기력으로 2016년 대종상 영화제 ‘뉴라이징상 남자부문’을 수상하며 그 가능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또한 ‘세 개의 거울'(2013) ‘뷰티인사이드'(2015) ‘인천상륙작전'(2016) 등 좋은 작품에 이름을 올리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다. ‘협상’ 뿐만 아니라 100억 원대 규모의 대작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도 연이어 캐스팅되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