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측 “토마스 크레취만, 내한 확정… VIP 시사회 참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택시운전사'

‘택시운전사’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제작 더 램프)에서 극 중 광주를 취재하러 온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 역의 토마스 크레취만이 내한을 확정했다. 그는 오는 25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VIP시사회에 참석한다. 토마스 크레취만은 ‘피아니스트’부터 ‘작전명 발키리’, ‘킹콩’,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까지 매 작품마다 선 굵은 연기와 묵직한 존재감을 선사한 배우다.

제21회 판타지아 영화제 사상 최초 한국영화 공식 폐막작 선정 및 경쟁 부문에 초청되며 대중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인정받고 있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8월 2일 개봉하는 ‘택시운전사’는 한국인이 가장 믿고 보는 배우 송강호와 독일과 할리우드를 넘나들며 전 세계 관객들을 만나온 토마스 크레취만, 어떤 캐릭터건 인물에 내재해 있는 깊은 인간미를 드리우는 유해진, 꿈과 아픔이 공존하는 청춘의 아이콘이 된 류준열까지. 세대도 국적도 개성도 다른 배우들의 열연과 탄탄한 스토리, 흡입력 있는 전개로 관객들에게 따뜻한 감동과 웃음, 희망을 전달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