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2주 연속 동시간대 1위… 월요일 밤 新 강자 등극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너는 내 운명'

‘너는 내 운명’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이 2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월요일 밤 신흥 강자로 떠올랐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너는 내 운명’ 시청률은 1부 5.6%, 2부 7.0%, 최고 8.1% (이하 수도권 가구 평균 기준, 전국 평균 1부 4.5%, 2부 5.8%)을 기록했다. ‘너는 내 운명’은 동시간대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수도권 4.5%, 전국 4.9%)를 제쳤다.

‘너는 내 운명’에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것은 화제의 ‘추우커플’ 추자현 우효광이었다. 두 사람은 ‘쪽쪽’ 뽀뽀 소리가 끊이지 않은 달달한 신혼의 아침 일상부터 체중 관리 신경전, ‘결혼 계약서’ 작성을 둘러싼 두 사람의 ‘동상이몽’ 에피소드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왜 이렇게 남편에게 무섭게 하냐. 눈을 부라리면서 말한다”는 서장훈의 질문에 추자현은 “남편이 연애 때는 안 그랬는데 혼인 신고서 도장 찍고 난 뒤 부쩍 자기 말이 많아졌다”며 “중국 말을 해야 되는데 말이 급하니까 나도 모르게 큰 소리가 빽빽 나간다”며 항변했다.

추자현은 수줍게 “(남편이) 제 중국어가 귀엽대요”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MC들은 자신의 귀를 의심하며 동시에 ‘누가요?’라고 되묻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추자현은 이에 굴하지 않고 “저 제 자랑하는 거 좋아해요”라고 털털하게 말하며 “남편이 귀여워해주니 제가 조금 더 강하게 말하는 것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추자현의 귀여운 셀프 자랑 토크는 순간 시청률이 8.1%까지 치솟으며 이 날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이날 방송 말미 예고를 통해 다음 주 ‘너는 내 운명’에서 결혼 8년 차 프리랜서 아나운서 부부 이지애 김정근 커플의 관찰 카메라가 등장했다. ‘워킹맘vs육아대디’의 ‘동상이몽’ 현장이 공개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