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제대로 터졌다… 임시완♥윤아, 이 조합 옳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왕은 사랑한다'

‘왕은 사랑한다’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극본 송지나, 연출 김상협)가 배우들의 열연, 흡입력 있는 스토리, 눈을 뗄 수 없는 영상미로 ‘美친 로맨스’의 탄생을 알렸다.

17일 처음 방송된 ‘왕은 사랑한다’는 역사상 최초의 혼혈 왕세자 왕원(임시완), 그의 유일한 여인 은산(임윤아)과 유일무이한 벗 왕린(홍종현)의 운명적인 첫 만남과 7년 후 재회를 그렸다.

시작부터 강렬했다. 동안거사 이승휴(엄효섭)를 만나기 위해 용안당을 찾은 왕원과 왕린은 보격구를 하고 있는 은산(소화)을 만났다. 왕원과 은산은 첫 만남에 멱살잡이를 하게 됐고, 은산에게 멱살을 잡힌 왕원은 “너 나 모르겠니?”라며 눈빛을 반짝였다. 이어 “우리 만난 적 있다. 내가 널 알아”라며 은산의 두 손목을 가볍게 붙들었다.

7년 전, 열두살 왕원(남다름)은 사냥을 앞둔 아버지 충렬왕(정보석)의 매를 날려 보냈다. 충렬왕은 “오랑캐의 피가 섞인 잡놈”이라고 꾸짖었다. 아버지로부터 큰 상처를 받은 왕원 앞에 어린 왕린(윤찬영)이 나타났다. 왕린은 왕원에게 궐 너머 세상을 알려주며 남다른 우정을 나눴다.

저자거리에 나갔다가 무기를 옮기고 있는 이들을 목격한 왕원과 왕린. 두 사람은 왈짜패들이 판대부시사 은영백(이기영)의 상단 짐을 도둑질하러 간다는 것을 알고 미행했다. 하지만 왈짜패의 뒤에는 송인(오민석)의 음모가 도사리고 있었다. 송인은 고려 왕족이자 왕린의 형인 왕전(윤종훈)에게 “도적떼에게 목숨을 빼앗길 위기에 처한 어린 은산(이서연)을 구해주고 은영백의 눈에 들라”고 지시했다.

이 음모로 인해 은산은 어머니(윤유선)를 잃고 은산 대신 칼을 맞은 그의 몸종인 어린 비연(송수연)은 목숨이 위태로워졌다. 왕전은 비연을 은산으로 착각했다. 이를 빠르게 알아차린 은영백은 단순히 도적의 습격으로 아내가 죽은 것이 아니라 자신의 집안을 노리는 자들이 있음을 감지했다. 이에 은산과 집안을 지키기 위해 은산과 비연의 신분을 바꾸고 은산을 떠나게 하기로 결심했다.

은산의 어머니의 죽음을 목격한 왕원과 왕린은 그의 마지막 유언을 전하기 위해 은영백의 집을 찾아갔다. 울고 있는 은산을 몸종으로 착각하고 그에게 모친의 마지막 유언을 전했다. 특히 어머니의 마지막 유언을 확인하는 은산의 애처로운 오열과 이를 보고 자책하는 왕원, 왕린의 모습이 진한 여운을 남겼다.

7년 후 재회한 왕원과 은산은 티격태격했다. 왕린은 귀엽게 투닥거리는 왕원과 은산을 중재했다.

왕원과 은산은 보격구 시합 중 이승휴가 아끼는 술동이를 깨트렸다. 결국 왕원, 은산, 왕린은 다음 날 아침 이승휴의 조반상에 올릴 술을 구하기 위해 함께 험난한 산길을 떠났다. 위험 속에도 세 사람의 로맨스가 서서히 불붙기 시작해 설렘을 자극했다.

세 사람에게 위기가 닥쳤다. 계곡 양편의 높다란 절벽을 연결하는 다리가 세찬 바람에 심하게 흔들린 것. 은산은 왕린의 품에 의지하게 됐고, 뒤로 넘어지는 은산을 넓은 가슴으로 받으며 버티는 왕린의 모습은 마치 백허그를 하는 듯했다. 다리가 끊어지는 위기 속에서 로맨스가 꽃피기 시작했다. 왕원은 절벽에 매달린 은산을 끌어 당겨 올렸고, 왕원과 은산이 밀착 포옹했다. 입술이 부딪힐 듯 가까워진 두 사람은 동공 지진을 일으켰다. 또한 왕원과 은산의 모습을 지켜보는 왕린의 미묘한 표정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왕은 사랑한다’는 왕원, 은산, 왕린 세 사람의 인연과 과거사를 빠르게 풀어냈다. 무엇보다 탄탄한 스토리와 매력적인 캐릭터, 아름다운 영상미와 역동적인 연출, 배우들의 열연과 협연이 조화를 이루며 풍성한 볼거리와 재미를 선사해 호평을 이끌어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