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생기발랄 첫 등교 완료… 미스터리 더한 인물 X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학교 2017'

‘학교 2017’

KBS 학교 시리즈의 7번째 이야기 KBS2 ‘학교 2017’(극본 정찬미 김승원, 연출 박진석 송민엽)이 청량하고 생기발랄한 첫 등교를 마쳤다. 미스터리한 인물 X의 등장은 새로운 학교 시리즈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이날 ‘학교 2017’에서는 2017년의 고등학교 풍경이 담겼다. 금도고는 급식마저 성적순으로 배식할 정도로 성적 계급사회가 뿌리 깊게 박혔다. 불난 집에 부채질이라도 하려는 듯 복도에 붙은 성적 그래프는 학생들을 예민하게 만들었지만 전교 280등에 6등급인 라은호(김세정)에게는 다른 세상 이야기였다. 전교 회장 송대휘(장동윤)를 통해 짝사랑하는 종근(강민혁) 오빠가 다니는 한국대에 웹툰 특기자 전형이 생겼다는 소식을 알게 됐기 때문이다. 그토록 바라던 종근 오빠와의 CC가 한 발짝쯤 가까워진 것.

은호가 한국대에서 종근 오빠와 캠퍼스 커플이 되는 단꿈에 젖어있을 때, 뭐 하나 부족할 것 없어 보였던 전교 1등 대휘는 같은 반 김희찬(김희찬)에게 족집게 과외를 해주며 돈을 모으고 있었다. 금도고 이사장 아들인 현태운(김정현)은 아버지의 성화에 어쩔 수 없이 학원 등록을 했지만, “공부 열심히 안 해도 된다구요. 제가 집에 돈이 많거든요”라며 대휘와는 대조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태운과 대휘는 학교에서 마주치자, 서로 기분 나빠하며 경멸했다. 아직 밝혀지지 않은 두 사람의 관계에 궁금증을 더했다.

대망의 모의고사 당일. 시험을 보던 도중,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 소리와 함께 스프링클러가 터지며 교내는 한바탕 뒤집혔다. 분노에 찬 교장 양도진(김응수)과는 달리, 연이은 시험에 지쳐있던 학생들은 다들 통쾌해하며 범인을 히어로라고 불렀고, 각자 범인을 추측하기 시작했다. 사건이 터지고 급하게 복도를 뛰어가던 2학년 1반 담임쌤 심강명(한주완)은 우산을 쓰고 도도하게 걸어오는 스쿨폴리스 한수지(한선화)와 마주치며 인상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스프링클러 사건을 통해 은호는 학원 히어로 로맨스를 웹툰 소재로 삼았지만 구영구(이재용)의 수업시간에 스케치를 하던 중, 노트를 빼앗겼다. 온갖 사정에도 돌려받지 못한 스케치노트를 찾기 위해 은호는 몰래 교무실에 들어갔고 이상한 냄새를 감지했다. 어둠 속에서 쓰레기통이 불타고 있던 것. 깜짝 놀란 은호는 교무실을 둘러보다가 반별 성적 그래프를 찢고 있는 검은 후드의 X와 눈이 마주쳤고 “대박”을 외치며 기겁, 강렬한 엔딩을 장식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