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사’ 첫방①] 남다름X이서연, 믿고 보는 아역 배우의 탄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방송화면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방송화면

MBC 새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극본 송지나, 연출 김상협)의 아역 배우 남다름과 이서연이 성인 연기자 못지않은 연기력으로 극에 몰입도를 더했다.

지난 17일 방영된 ‘왕은 사랑한다’ 첫회에서 왕원(남다름)과 은산(이서연)의 운명적인 첫 만남이 이뤄졌다. 왕원은 산적을 습격을 받고 쓰러져있는 은산의 어머니(윤유선)를 발견했다. 은산의 어머니는 왕원에게 “우리 딸 산이를 구해주시오. 내 딸 산이에게 내 말을 전해주시오”라고 부탁한 후 숨을 거뒀다.

은산은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고 왕원과 마주쳤다. 하지만 은산을 그녀의 몸종으로 착각한 왕원은 유언을 대신 전해달라며 “부인께서는 이리 말씀하셨다. 누구도 미워하지 마라. 언제나처럼 웃고 달리며 살거라. 그게 어미의 소원이다”라고 전해줬다. 그렇게 헤어진 두 사람은  7년 뒤 재회했다.

왕원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 남다름은 ‘육룡이 나르샤’의 유아인, ‘군도-민란의 시대’의 강동원, ‘피노키오’의 이종석의 어린 시절 모습을 연기한 데 이어 이번에는 임시완의 아역을 맡았다. 그는 장난기 넘치는 모습부터 진지하고 어른스러운모습까지 어색함 없이 캐릭터를 소화해냈다.

은산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 이서연은 영화 ‘우리들’에서 출중한 연기력을 선보였던 아역 배우다. 성인이 된 은산 역 임윤아를 꼭 빼닮은 외모를 자랑하는 이서연은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어머니의 유언을 전해듣는 장면에서는 은산에 완벽하게 몰입해 폭풍 눈물 연기를 선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빼어난 연기력으로 첫회부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남다름과 이서연은  ‘믿고 보는 아역’의 탄생을 알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