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첫 단독 리얼리티 ‘레벨 업 프로젝트’ 시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레벨 업 프로젝트' 포스터

사진=’레벨 업 프로젝트’ 포스터

걸그룹 레드벨벳이 첫 단독 리얼리티 ‘레벨 업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레벨 업 프로젝트’는 오는 27일부터 매주 목~토요일 오전 10시 모바일 동영상 앱 옥수수(oksusu)에서 선공개된다. 8월 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6시 10분 케이블 채널 KBS Joy에서도 방영될 예정. 이에 앞서 17일 오전 10시 옥수수를 통해 1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레벨 업 프로젝트’는 레드벨벳이 지난 3월 여름 대표 휴양지 태국에서 매일 다른 방식의 여행을 체험해 여행을 레벨 업 시키는 과정을 담았다. tvN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촬영으로 부득이하게 참여하지 못한 멤버 조이를 제외한 아이린-슬기-웬디-예리가 출연, 태국에서 다채로운 활약을 펼칠 예정.

레드벨벳은 지난 9일 여름 미니앨범 ‘더 레드 서머(The Red Summer)’를 발표한 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