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정재형 “이효리-이상순 첫 소개팅,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뭉쳐야 뜬다'

사진=JTBC ‘뭉쳐야 뜬다’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뜬다’에 출연한 정재형이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첫 소개팅 현장을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했다”고 말했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하와이 허니문 패키지를 떠난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 정재형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정재형은 자신의 절친이자 최근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이효리-이상순 부부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정재형은 “효리와는 예전에 방송을 같이 하며 인연이 됐다”며 친분을 드러냈다.

김용만은 “결혼하고부터는 연락을 잘 안하게 되지 않냐”고 물었다. 그러자 정재형은 “둘을 내가 소개해줬다. 사랑의 오작교인 셈”이라며 변하지 않는 우정을 자랑했다.

또한 정재형은 “두 사람의 첫 소개팅 현장을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했다”며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러자 김용만은 “눈치가 바가지다”라며 첫 데이트에 낀 눈치 없는 그를 나무랐다. 정재형은 “그땐 빠져줘야 한다는 걸 몰랐다. 그래서 셋이 저녁까지 다 같이 먹었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빅 아일랜드 화산’ 탐험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도 공개된다. 눈 앞에서 새빨간 용암이 용솟음치는 장면을 넋 놓고 바라보던 정형돈은 “태어나서 용암을 직접 보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뭉쳐야 뜬다’는 오는 18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