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남주혁, 정수정 기습 포옹에 ‘냉랭한 눈빛’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의 남주혁과 정수정이 포옹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 극본 정윤정)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과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가 펼치는 코믹 판타지 로맨스.

극 중 하백-무라(정수정)는 주군-신하관계이자 죽마고우. 하백은 인간계에 올 때도 무라의 선물을 가장 먼저 챙겼다. 또 첫만남부터 자신의 뺨을 때린 그를 질책하기보다 그만한 사정이 있을 거라고 합리화 했다. 항상 “우리 무라”를 입에 달며 무라를 향한 깊은 우정과 신뢰를 선보여왔다.

하지만 무라는 하백에게 ‘신력을 잃었기에 왕 자격이 없다’는 말로 그에게 악플 신고하기, 일일 보디가드 되기 등 갖가지 제안으로 신석 주기를 거부했다. 급기야 바람의 신’비렴(공명)에게 “신석에 관한 한 너와 난 공범이라는 거 잊지마”라고 말하는 의미심장한 모습이 공개된 바 있다.

‘하백의 신부 2017’는 17일 차가운 분위기 속 하백-무라가 포옹하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심상치 않은 기류 속 포옹을 하는 하백-무라의 모습이 담겼다. 하백은 자신의 품에 무라가 안겨있지만 그를 바라보는 표정은 냉랭 그 자체.

그런가 하면 하백의 품에 안긴 채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풍기는 무라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지금껏 보여왔던 날 선 눈빛과 차가운 표정은 온데간데없이 한껏 풀이 죽은 얼굴. 과연 이들은 어떤 상황에 처해있는 것일까?

‘하백의 신부 2017’은 17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