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선부터 나몰라 패밀리까지”… ‘부코페’, 화려한 1차 라인업 공개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1차 라인업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1차 라인업

올해로 5회를 맞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스케일로 부산의 여름을 달굴 준비를 하고 있다.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이 화려한 라인업으로 부산을 찾아갈 것을 예정이다.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색다른 프로젝트 구성으로 웃음과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는 다부진 각오도 내비쳤다.

오는 8월 25일부터 9월 3일까지 10일간 이어지는 페스티벌은 25일 개막식부터 다양한 볼거리와 무대가 이어진다. 매년 개막식마다 대한민국 예능계를 책임지고 있는 최고의 코미디언들이 참여해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에서만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장식했다.

박미선의 ‘마르고 닳도록’은 개그맨 최초로 데뷔 30주년 기념 디너쇼를 개최한다. 개그계 대표 훈남 4인방이 출연해 가슴 설레는 ‘심쿵’ 코미디로 매년 매진 행렬을 기록하고 있는 ‘이리오쑈’, 서울 대학로 공연가를 책임지는 나몰라 패밀리의 ‘나몰라쇼’와 육아에 지친 엄마들을 위해 정경미, 김경아, 조승희가 준비한 코미디 토크쇼 ‘투맘쇼’ 등 장르를 넘나드는 국내외 코미디 프로그램들이 페스티벌을 장식한다.

해외 공연 1차 라인업도 남다른 스케일을 자랑한다. 단 한 명의 아티스트가 그림자와 인형으로 더욱 생생한 즐거움을 선사할 ‘벙크퍼펫(Bunk Puppets)’, 오로지 두 사람의 몸만을 이용한 곡예부터 공중 그네를 사용한 서커스까지 공연장을 짜릿한 긴장감으로 사로잡을 꼼빠냐 바칼라의 ‘Pop Pop’도 페스티벌에 참여한다. 자세한 라인업은 BICF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이번 축제는 아시아 최대의 코미디 페스티벌로서 국제적 인지도 향상과 더불어 K-코미디 산업의 활성화, 세계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최고의 축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기에 더욱 높아진 완성도와 알찬 페스티벌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