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PD “영국 편, 보다 익숙한 음악 들려드릴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비긴어게인' 영국편 / 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 영국편 / 사진제공=JTBC

JTBC ‘비긴어게인’의 주인공들이 영국 맨체스터에서 버스킹을 했다.

JTBC ‘비긴어게인’은 17일 두 번째 여행지인 영국 맨체스터에서 버스킹을 하고 있는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 노홍철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네 사람은 그림 같은 풍경 속에서 밝은 모습으로 공연을 하고 있다. 네 사람은 첫 여행지였던 아일랜드에서 악천후로 인해 첫 버스킹을 시도할 때까지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다. 영국에서는 맑은 날씨와 멋진 나무 아래 모여든 사람의 모습까지 동화의 한 장면과 같아 버스킹 성공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낸다.

‘비긴 어스’ 멤버들은 이번 영국 편에서 비틀즈의 노래 등 보다 다양한 음악을 선보이며 아일랜드 편과는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오윤환 PD는 “앞으로도 아일랜드 편처럼 편안하고 힐링이 되는 프로그램을 만들겠다”며 “영국에서는 시청자들께 보다 익숙한 음악을 ‘비긴 어스’의 목소리로 들려드릴 것이다”고 말했다.

JTBC ‘비긴어게인’ 영국 편은 오는 23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