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사남’ 신성록 “악역 이미지? 사실 굉장히 가벼운 사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포스터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포스터

배우 신성록이 “나는 사실 굉장히 가벼운 사람이다”라고 밝혔다.

신성록은 17일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극본 김선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악역을 많이 했기 때문에 무겁고 어두운 이미지로 알려져 있는데, 나는 굉장히 가벼운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성록은 “나의 재미있는 모습을 이번 드라마에서 가감없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내 모습 그대로 보여드리는 거라 특별히 어려운 점은 없다”고 덧붙였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가족 코믹 휴먼 드라마. 오는 19일 첫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