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 “‘죽어야 사는 남자’,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작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배우 최민수가 “촬영이 아니라 여행 하는 기분이다”라고 밝혔다.

최민수는 17일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극본 김선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촬영하면서 환상적인 날을 보내고 있다. 촬영하는 순간 순간이 재미있고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촬영 현장이 정말 덥다. 말이 백작이지 철인 3종 경기를 하는 기분인데, 거기에 상응하는 좋은 작품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무릎을 탁 치게 만들 수 있는 작품이다”라고 덧붙였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가족 코믹 휴먼 드라마. 오는 19일 첫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