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경찰’ 박서준X강하늘, 흥행 부르는 美친 브로맨스(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강하늘,박서준,청년경찰,제작보고회

배우 박서준, 강하늘이 17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청년경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시리즈물 제작이요? 박서준 형이 하면 저는 무조건 하죠.”

배우 강하늘이 함께 연기한 박서준에 대해 애정을 이렇게 표현했다. 17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 제작보고회에서다.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뿐인 두 경찰대생이 납치사건을 목격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극이다.

청년을 대표하는 두 배우 박서준과 강하늘은 투톱으로 캐스팅될 때부터 화제를 모았다. 영화를 처음 소개하는 제작보고회 현장에서도 유쾌한 호흡이 눈길을 끌었다. 박서준은 강하늘과의 연기에 대해 “사이가 너무 좋아서 애드리브가 많았다”고 말했다. 강하늘 역시 “감독님이 ‘컷’을 외치기 전까지 나와 서준이 형은 그냥 놀았다”고 했다. 두 사람을 지켜본 김주환 감독은 “박서준이 ‘로맨틱 장인’ ‘로맨틱 불도저’라고 불리던데, ‘청년경찰’을 보면 그의 주특기는 브로맨스라는 걸 알 수 있다. 그만큼 박서준과 강하늘의 호흡은 ‘역대급’”이라고 칭찬했다.

찰떡 호흡의 두 사람이지만 극 중에선 극과 극의 성격을 표현할 예정이다. 박서준은 말보단 행동이 앞서는 기준을 연기하고, 강하늘은 행동보다는 말이 앞서는 두뇌파 희열을 맡았다. 강하늘은 “서로 다른 인물들이 교류하면서 점차 비슷해진다”고 귀띔했다.

‘청년경찰’은 실제로 경찰대 건물에서 영화를 촬영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 받았다. 김 감독은 “경찰대가 이전하면서 그 공간에서 촬영을 하게 됐다. 복도에 실제 경찰대생의 사진들이 붙어있다. 그 장소에서 경찰들을 묘사한다는 감회가 새로웠다”고 설명했다. 강하늘은 “정말 경찰대에서 훈련 신까지 다 찍다 보니 ‘오늘도 훈련이구나’라는 생각에 가기 싫다는 생각까지 했다”고 털어놓았다.

연예계 대표 ‘미담 제조기’로 알려진 강하늘답게 ‘청년경찰’ 촬영 현장에서도 미담이 쏟아졌다. 박서준은 “현장에서 대기하는 동안 책을 읽었다. 마음에 드는 구절은 접어두고 또 읽었다. 스태프들 이름을 다 외운다. 미소가 끊이지 않는다. 에너지가 어디서 나오는지 신기하다”며 강하늘을 칭찬했다. 김 감독까지 “강하늘은 심장 자체가 미담”이라고 말하자 강하늘을 몸 둘 바를 몰라했다.

‘청년경찰’은 최근 한국 영화에서 보기 힘들었던 남성 투톱의 유쾌한 버디 무비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박서준은 “내가 한 획을 긋겠다는 말은 아니지만 ‘청년경찰’이 시작점이 돼서 이런 유쾌한 영화가 많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라고 희망했다. 오는 8월 9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