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성탈출: 종의 전쟁’, 북미 박스오피스 1위… 흥행 신드롬 예고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혹성탈출: 종의 전쟁' 메인 포스터

‘혹성탈출: 종의 전쟁’ 메인 포스터

영화 ‘혹성탈출: 종의 전쟁'(감독 맷 리브스)이 지난 14일(현지시각) 북미에서 개봉했다.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미국 박스오피스 사이트 박스오피스 모조의 집계에 따르면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14일부터 16일까지 북미 4022개관에서 5650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달성했다. ‘스파이더맨: 홈커밍’ ‘슈퍼배드3’ 등 여름 시즌을 맞아 개봉한 다양한 작품들을 모두 제쳤다.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2011년 개봉한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과 2014년 개봉한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에 이어 박스오피스 1위로 데뷔해 전 시리즈 모두 박스오피스 1위 데뷔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로튼 토마토 신선도 96%를 기록하며 역대 시리즈 중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작품성과 흥행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웰메이드 블록버스터에 등극했다.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인간과 공존할 수 있다고 믿었지만 가족과 동료들을 무참히 잃게 된 유인원의 리더 시저와 인류의 존속을 위해 인간성마저 버려야 한다는 인간 대령의 대립과, 퇴화하는 인간과 진화한 유인원 사이에서 벌어진 종의 운명을 결정할 전쟁의 최후를 그린다.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에서 힘있는 연출력으로 호평을 얻으며 전 세계적으로 흥행에 성공한 맷 리브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혹성탈출’ ‘반지의 제왕’ ‘호빗’ 시리즈 등 모션캡처 연기의 독보적인 존재로 자리잡은 앤디 서키스가 유인원을 이끄는 카리스마형 리더 시저 역을 맡아 열연한다. ‘나우 유 씨 미’ 시리즈와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확인시켜 준 우디 해럴슨이 인간 군대를 이끄는 특수요원 출신 대령으로 등장한다.

오는 8월 15일 개봉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