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비받침’ 측 “추미애 대표, 상상 이상으로 화끈X여성스러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냄비받침' / 사진제공=KBS

‘냄비받침’ / 사진제공=KBS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KBS2 예능 프로그램 ‘냄비받침’에서 ‘국민의당 제보 조작사건’부터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등 세 대통령에 얽힌 사연까지 가감 없이 밝힌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냄비받침’에는 ‘이경규가 만난 리더’ 첫 번째 주자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나선다. 추 대표는 냄비받침 출연에 대해 “정치인과 정치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깨고 시민들에게 다가가고 싶어 방송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최근 녹화에서 추 대표는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을 가장 측근에서 보좌했던 뒷 이야기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국민의당 제보 조작사건’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이경규가 “서울 시장에 출마한다는 소문이 사실이냐?”라고 묻자 추 대표는 “관심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딸과의 통화에서는 ‘츤데레’ 엄마의 면모로 웃음을 선사한다. 딸은 “엄마는 천생 여자다. 밖에서는 무섭다고 하지만 오히려 맨 모습은 여리다. 우리에게는 그냥 평범한 엄마고 여자다”라고 밝혔다. 음식 솜씨에 대해서는 “10년 이상 한 요리만 맛있다”고 선을 그었다.

추 대표의 화끈한 입담에 대해 ‘냄비받침’ 제작진은 “추 대표는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시원했고 상상 이상으로 여성스러웠다”라고 밝히며 “이 이야기가 방송을 통해 나가도 될까 싶은 것도 거침없이 해주셨다”고 전했다. ‘냄비받침’은 1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