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건모, 소주트리→정수기→분수→팥빙술까지 “역시 소주장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의 김건모가 ‘팥빙술’을 선보였다.

지난 16일 방송된 ‘미우새’에서 김건모는 ‘팥빙술’을 제조해 최고의 1분 시청률(23.3%)을 기록했다.

김건모는 냉장고에 얼려둔 소주 얼음을 김종민에게 보여주며 “여름엔 한 잔씩 먹기 귀찮다. 하나 물고 슬슬 취하면 된다”며 ‘소주 장인’다운 이론을 펼쳤다. 이어 빙수기에 소주 얼음을 갈아 팥 한 숟가락과 견과류, 아이스크림까지 썰어 넣어 팥빙수가 아니라 ‘팥빙술’을 만들어냈다. 소주 트리, 소주 정수기, 소주 분수에 이은 ‘소주 빙수’였다.

김종민은 진한 소주 맛에 얼굴을 찌푸리면서도 “이건 획기적이에요. 특허 내야 할 것 같아요”라며 반색했다.  숟가락으로 건배하고 한 입 먹은 뒤 머리 위에 숟가락을 털어 보이기까지 했다. 게스트로 스튜디오에서 함께한 연정훈 역시 “오늘 한 번 얼려봐야겠는데요”라며 함박 미소를 지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이상민의 ‘궁셔리’ 초저가 일본여행도 계속됐다. 이상민은 수산시장에서 회를 산 뒤 공원에서 먹어 비용을 절감했다. 일본 포장마차 거리를 찾아가 저녁을 먹는 중에는 현지에서 득템한 생고추냉이와 상어 가죽 미니 강판을 꺼내 들었다.

일본인 점원들은 깜짝 놀라며 연신 “스고이(대단하다)”를 외쳤다. 이상민이 ‘각방’이라고 자부했던 숙소는 하루 숙박료가 2만 5000원인 캡슐형 호텔. 충격에 휩싸였이 준영은 “그래도 실내에서 자네요”라며 비박이 아닌 것에 감사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