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야 사는 남자’, 인물 관계도 공개… 얽히고 설킨 ‘사각 관계’ 눈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죽어야 사는 남자'/사진제공=도레미엔터테인먼트

MBC ‘죽어야 사는 남자’/사진제공=도레미엔터테인먼트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 (연출 고동선, 극본 김선희)가 인물 관계도를 공개헸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가족 코믹 휴먼 드라마. ‘메리대구 공방전’, ‘내조의 여왕’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고동선PD가 연출을, 김선희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여기에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 등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는 배우들이 출연해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

공개된 인물관계도는 백작을 중심으로 인물들의 얽히고 설킨 관계가 그려져 있어 눈길을 끈다.

1970년대 후반 중동으로 건너가 작은 왕국의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이 된 장달구(최민수)는 재산을 지키기 위해 35년만에 딸을 찾게 된다. 이러한 백작의 ‘딸 찾기 대작전’은 드라마 속 가장 큰 재미 포인트가 될 예정. 하지만 인물관계도 속 백작은 이지영B를 딸로 오해하고 있어 과연 그는 자신의 진짜 딸을 만나 눈물 나는 부녀상봉을 이뤄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 이지영A(강예원)는 강호림(신성록)과 7살 딸 강은비(고비주)와 가족을 이루고 있고, 자신의 든든한 조력자이자 친언니처럼 따르는 왕미란(배해선)과의 관계를 보이고 있다.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 게 인생의 가장 큰 목표인 주부이자 드라마 작가 지망생 지영A는 어떤 상황에서도 전혀 주눅 들지 않는 긍정적인 에너지를 갖고 있는 인물. 언제나 밝고 유쾌한 지영A가 35년 만에 갑작스럽게 나타난 억만장자 백작 아빠를 보고 어떤 반응을 보일까?

그런 지영A의 철부지 연하남편 강호림은 어딘가 모자란 듯 보이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사랑스러운 매력을 뿜어낸다. 인생 한 방을 노리던 와중 느닷없이 나타난 석유 재벌 장인어른의 등장에 지영B와의 수상한 관계에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직장 상사이자 고등학교 동창인 최병태(차순배)와의 앙숙 케미로 드라마의 깨알 재미를 더할 예정이라고.

이지영A와 같은 이름, 같은 나이로 백작의 딸로 오해를 받는 동시에 지영A의 남편 호림과의 내연 관계를 갖고 있는 이지영B(이소연). 도도한 성격의 커리어 우먼 지영B는 드라마의 긴장감을 더하는 동시에 네 인물들이 서로 얽히게 되는캐릭터로 활약한다.

그 밖에도 백작의 곁을 지키는 수행원이자 비서인 압달라 무함마드 왈리왈라(조태관)를 비롯, 백작의 딸을 찾기 위해 투입된 국제정보교류원, 일명 국정원의 한소장(김병옥)과 그의 직원 양양(황승언) 역시 드라마의 몰입과 완성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오는 19일 첫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