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임주은, 지현우X서주현 사이 질투… ‘분노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임주은/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화면

임주은/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화면

MBC 주말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의 임주은이 질투심에 사로잡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 20회에서 윤화영 역을 맡은 임주은이 질투와 분노의 감정을 드러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날 화영은 돌목(지현우)과 소주(서주현)의 사이를 질투했다. 두 사람이 화기애애하게 장을 보고 오는 모습을 목격한 것. 이후 화영은 자신의 전화를 받지 않는 돌목의 사무실로 찾아갔다. 화영은 자신에게 관심을 보였던 돌목이 함께 밥 먹을 시간도 없다고 말하자 그에게 “이럴 거면 사람 왜 설레게 했는데!”라고 말하며 서운함을 표현했다. 이어 밖으로 나온 화영은 분노를 표출하며 돌목에게 외면당해 자존심이 상한 감정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이후 화영은 소주를 만나 도움을 청했다. 그는 소주를 향해 환한 미소를 짓는가 하면 “네가 유일한 베프니까”라고 친근감 있게 대하는 등 소주를 미워하는 마음을 감추고 상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화영은 소주에게 “나 똘목이 좋아하거든”이라며 수줍은 듯 고백했다. 화영은 자신의 갑작스러운 고백에 당황한 소주를 보고도 “근데 내 마음 표현하기가 힘드네. 네가 나 좀 도와줘”라고 말하며 소주를 이용해 돌목과의 만남을 만들어냈다.

임주은은 ‘도둑놈 도둑님’에서 겉으로는 사랑스럽고 우아한 매력을 드러내지만 그 이면에는 질투와 분노의 감정이 자리 잡고 있는 윤화영 역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