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조한 “느끼한 R&B 가수라는 편견 깨고 싶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조한/사진제공=소울패밀리

김조한/사진제공=소울패밀리

가수 김조한이 MBC 음악 예능 ‘복면가왕’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김조한은 소속사를 통해 “MC 햄버거는 저였어요!”라며 “판정단 분들이 해주신 얘기와 현장에서 호응해주신 관객분들 감사합니다. 2017년 더욱 다양한 모습으로 자주 뵐 수 있을 것 같다.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과거 에이핑크 하영과 2PM 준호의 보컬 스승으로 트레이닝을 맡았었던 김조한은 둘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그는 “복면을 쓰고 노래에 대한 평가를 듣고 에이핑크 하영이, 2PM 준호 노래하는 무대까지 같이하니 마음이 조금 뜨거웠다”라며 “교복입고 레슨 했었는데 지금까지 너무 열심히 하는 모습이 예쁘고, 노래도 잘하고 멋있었다”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김조한은 지난 16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59대 가왕 ‘맛있으면 0칼로리 MC 햄버거’로 출연해 정체를 공개했다. 가면을 벗은 김조한은 “느끼한 R&B 가수라는 편견을 깨고 싶었다”고 도전했던 이유를 밝혔다.

김조한은 곧 새로운 앨범을 들고 팬들을 찾아 올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