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유미, 新코너 ‘돌아와윰’으로 현실 개그 “난 한낱 예쁜 여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개그콘서트' / 사진=방송 캡처

‘개그콘서트’ / 사진=방송 캡처

개그우먼 강유미가 KBS2 ‘개그콘서트’의 새 코너 ‘돌아와윰’을 통해 현실 반영 개그를 펼쳤다.

16일 방송된 ‘개그콘서트’에서는 새로운 코너 ‘돌아와윰’이 공개됐다. 강유미가 개그를 그만 두고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 그에게 개그맨 후배들이 찾아왔고 “제발 무대로 돌아가자”고 설득했다.

강유미는 “개그우먼으로서 내 생명은 끝났어”라며 “너무 예뻐졌다. 뭘 해도 사람들이 내 얼굴만 쳐다본다. 난 한낱 예쁜 여자일 뿐이야”라며 울음을 터뜨렸다. 하지만 후배들은 “예전보다 조금 더 예쁜 거지 어디가서 예쁜 스타일은 아니다”라고 팩트 폭행했다.

강유미는 “내가 돌아갈 수 없는 다른 이유가 있다. 이걸 사면 기억이 날 것 같다”라며 물건을 팔려고 했다. 그는 “2005년의 눈부신 나의 과거, 그것을 뛰어 넘어야 한다는 불안함이 날 짓누른다”고 고백했다. 이어 “당시의 나는 괴물이었다. 개그를 하기 위해 태어난 괴물”이라고 소리쳤다.

‘개그콘서트’ 부진의 이유에 대해서도 말했다. 강유미는 “부진의 이유는 아이디어 부족도 인재 부족도 아니다. 수분 부족이다”라며 후배들에게 물건을 팔려고 했다.

후배들의 설득에도 강유미가 움직이지 않자 선배 김대희가 등장했다. 그는 “지금 ‘개그콘서트’가 위기다. 보탬이 돼야 할 것 아니냐”라고 했다. 강유미는 마음을 열고 준비한 개그를 했지만 김대희는 실망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