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정소민, 이준 향한 ♥부정 “그럴 리 없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 사진=방송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 사진=방송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정소민이 이준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부정했다.

16일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 40회에서는 변미영(정소민)이 안중희(이준)와 마주한 뒤 더욱 묘한 기분을 느꼈다.

변미영은 도망치듯 안중희의 대기실을 빠져나왔다. 그는 홀로 “말도 안 된다. 그럴 리가 없다”라고 생각했다.

이어 “연예인을 동경하는 마음이랑 오빠를 걱정하는 마음이 합쳐져 이상한 느낌이 나는 거다. 그런 거다”라며 애써 마음을 부정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