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이유리, 송옥숙 졸혼 대리인 결심…’조건은 분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 사진=방송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 사진=방송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가 송옥숙의 졸혼을 막기 위해 나섰다. “분가를 허용한다”라는 조건을 걸었다.

16일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 40회에서는 변혜영(이유리)이 오복녀(송옥숙)의 졸혼 대리인이 되며 분가를 제안했다.

변혜영은 “내가 졸혼 대리인이 되면 내년 1월에 우리의 분가를 허락해달라”고 말했다. 오복녀는 화를 내다가도 “졸혼을 꼭 막아줘라”라며 허락했다.

두 사람은 대리인과 의뢰인이 됐다. 변혜영은 “내가 어머님께 드리는 제안을 따라줘야 한다. 그래야 성공적인 성과를 낼 수 있다”고 했고 오복녀는 “당연하다”라고 화답했다.

변혜영은 대리인으로서 오복녀가 졸혼을 반대하는 이유를 물었다. 오복녀는 “아직도 좋아한다. 얼굴을 보면 풀린다. 좋을 때만 부부냐, 삐그덕 댈 때도 같이 사는 게 부부다”라고 했다.

반면 졸혼을 원하는 차규택(강석우)은 “인생은 짧다. 타인의 시선, 사회적 체면 때문에 낭비하는 건 아깝다”는 뜻을 밝혔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