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노리개>, 현재 진행형인 추악한 연예계의 그림자

영화 <노리개>, 현재 진행형인 추악한 연예계의 그림자

신인 여배우 정지희(민지현)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 죽음의 이면에는 연예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성상납까지 해야만 하는 추악한 현실이 자리 잡고 있다. 소속사와의 불공정 계약은 그녀의 숨통을 더욱 더 옭아맨다. 결국 정지희는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게 된다. 맨땅뉴스 이장호 기자(마동석)는 정지희의 죽음에 의문을 품고 진실을 파헤친다. 여검사 김미현(이승현)은 정지희를 무참히 짓밟은 가해자를 처벌하고자 동분서주다. 하지만 정지희를 죽음으로 몰아 넣은 거대 언론사 대표 등 사회 유력 인사들에겐 ‘계집 하나 죽은 것’, 그 뿐이다. 죄책감, 당연히 없다. 단지 재수가 없었을 뿐이다. 영화 <노리개> 속 현실이자 곧 2013년 대한민국의 현실이다. 그래서 무섭다.

 

관람지수 10.

연예계 성상납 사건을 직접적으로 들춰낸 용기와 패기에 박수를. 짝짝짝! – 7점

영화 <노리개>, 현재 진행형인 추악한 연예계의 그림자

영화 <노리개>는? 그간 뉴스를 통해 접했던 연예계 성상납 문제를 직접적으로 들이댔다. 특히 2년 전 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던 특정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 영화를 보고 있으면, 당시 언론을 통해 보도된 사건의 정황 등이 자연스레 떠오른다. 때문에 이 영화는 분명 가공의 이야기인 동시에 지금도 어디선가 벌어지고 자행되고 있을 수 있는 ‘진행형’인 사안이다. 이처럼 연예계의 이면을 직접적으로 들춰낸 용기와 패기는 인정받을 만하다. 얄팍한 상술에 의해 자극적인 성상납 소재를 꺼내들진 않았을까 우려의 시선이 많았던 것도 사실. <노리개>는 적어도 상술만을 노리고 접근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다행이다.

 

성상납은? 화려한 연예계에 드리워진 그림자다. 실제 연예계가 이럴까 싶지만 국가인권위원회가 조사한 ‘여성연예인 인권침해 실태조사’(2010)에 따르면, 여성연기자의 60.2%가 방송 관계자나 사회 유력 인사에 대한 성 접대 제의를 받은 경험이 있다. 또 술시중을 들라는 요구를 받은 경험이 있는 여자 연예인도 다수다. 무섭지만 영화 속 이야기는 ‘현실’일 수도 있다. 하지만 <노리개>는 성상납이란 민감한 소재를 깊숙이 파고들진 못했다. 아쉬움으로 남는다. 익히 알고 있는 특정 사건을 연상시키는 게 전부고, 그 사건의 재구성에 그치고 만다. 수박 겉 핥기 식의 현상만 보여줄 뿐 연예계의 속내까지 깊게 들여다보진 않는다. 아무래도 좀 더 철저한 조사를 통해 근본적인 원인까지 콕콕 찍어주길 기대했던 모양이다.

 

결말은? 우리가 알고 있는 그대로다. 영화에서든, 현실에서든 한 여성의 안타까운 죽음만 있을 뿐이다. 그 여성을 무참히 짓밟았던 유력 인사들은 처벌도 피해간다. 실제 목격자의 증언과 구체적인 증거가 더해져도 바뀌는 건 없다. 이 같은 현실(영화 속 현실이든 진짜 현실이든)을 잊지 말라고, 꼭 기억해야 한다고 말하지만 전달력은 약한 편이다. 제대로 된 판결을 하지 못한 법정을 꼬집기도 하고, 연예계에서 성상납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이면을 추적하기도 한다. 어느 하나에 집중했다면 전달력도 배가 됐을 듯싶다.

 

배우는? <이웃사람> <반창꼬> <범죄와의 전쟁> 등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를 보여준 마동석이 주연으로 나섰다. ‘기자’란 직업 그리고 조연일 때와는 분명 다른 부담감이 있었을 터. 직접 눈으로 확인하시길. 희생당한 여배우 역은 tvN 드라마 <TV방자전>에서 매혹적인 향단 역으로 인상을 남긴 민지현이 열연했다. 이 외에 이승연, 기주봉, 서태화 등이 출연했다. 기획부터 각본 연출까지 도맡은 최 감독은 2년 전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켰던 특정 사건을 접한 뒤 영화화를 결심했다. ‘연예계의 어두운 그림자를 인지시킬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는 기획 의도에 충실했다. 마운틴픽쳐스가 제작했고, 영화 <26년>을 배급했던 인벤트 디가 배급한다. 청소년 관람불가. 18일 개봉.

 

사진제공. 마운틴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