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하하·전소민, 1% 여행 주인공 낙점…양세찬·이광수 동행(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런닝맨'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런닝맨’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런닝맨-1% 여행’의 주인공이 결정됐다.

16일 방송된 SBS ‘런닝맨’은 ‘1% 여행’의 주인공을 찾는 파이널 레이스 ‘아이 고, 스톱’ 레이스로 진행됐다. 이날 레이스는 ‘아이고 스티커’ 2장을 모은 지석진·하하·전소민이 ‘꽝맨’이 된 가운데 4대 4로 진행됐다. 중간 미션에서 승리를 하면 팀원 교체의 기회가 주어지며 최종 미션이 끝날 때 꽝맨이 많은 팀이 벌칙을 받게 되는 것이었다.

유재석·지석진·이광수·양세찬이 화이트 팀, 전소민·하하·김종국·송지효가 블랙 팀으로 나뉜 가운데 첫 번째 미션이 진행됐다. 번갈아 주사위를 던져 10을 먼저 만드는 팀이 이기지만 10을 넘기면 패배하는 게임이었다. 게임 결과 화이트 팀의 패배. 블랙 팀은 팀원 교환을 선택했고 김종국과 이광수가 팀을 바꾸게 됐다.

이어진 두 번째 미션에서는 화이트 팀이 승리했다. ‘꽝맨’ 지석진이 있는 화이트 팀은 팀원 교체를 선택해 지석진을 블랙 팀으로 넘기려고 했다. 화이트 팀은 찬스권을 쓰면서까지 지석진 방출을 위해 노력했고 두 번의 시도 끝에 지석진을 블랙 팀으로 보내는데 성공했다.

블랙 팀에 세 명의 꽝맨이 모두 모인 상황에서 최종 미션 ‘인생역전 이름표 뜯기’가 시작됐다. ‘인생역전 이름표 뜯기’는 이름표를 뜯은 사람과 뜯긴 사람의 팀이 실시간으로 교체되는 게임이었다.

가장 먼저 팀을 바꾼 사람은 하하였다. 하하는 이광수의 이름표를 뜯어 안전지대 화이트 팀으로 이동했다. 곧이어 전소민이 김종국의 이름표를 뜯었고 꽝맨과 꽝맨이 아닌 멤버들의 치열한 눈치 싸움이 시작됐다.

제한시간이 모두 끝나고 꽝맨 하하·전소민과 양세찬·이광수의 벌칙행이 결정됐다. 하하와 전소민의 1% 여행지는 각각 미국 자이언트 캐니언 스윙과 인도네시아 수동 목재 케이블카로 결정됐고 각각 하하, 전소민의 동반자로 결정됐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