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삼바걸은 이하이…”아쉬움 남지만 재밌었던 무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복면가왕' / 사진=방송 캡처

‘복면가왕’ / 사진=방송 캡처

M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삼바걸의 정체가 밝혀졌다. 가수 이하이였다.

16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60대 가왕전이 펼쳐졌다. 59대 가왕 ‘MC 햄버거’를 저지하기 위해 ‘뽀빠이’ ‘삼바걸’ ‘수박친구멜론’ ‘아기해마’가 접전을 펼쳤다.

2라운드 준결승전에서 뽀빠이와 삼바걸이 무대를 꾸몄다. 뽀빠이는 신성우의 ‘사랑한 후에’를 열창했고 삼바걸은 보아의 ‘마이 네임(My Name)’을 색다르게 불렀다.

대결 결과 뽀빠이가 승기를 잡았고, 삼바걸은 아쉽게도 가면을 벗었다. 얼굴을 드러낸 이하이는 “목상태가 안 좋아서 아쉬움 남지만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의아해하시는 표정을 보니 재밌더라”라며 소녀처럼 웃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하이는 “항상 경연을 할 때마다 날이 서있었는데 ‘복면가왕’은 재미있게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