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용산구로 독립 확정…광고 출연료=종잣돈”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런닝맨'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런닝맨’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런닝맨’에 출연하는 전소민이 독립 소식을 알렸다.

16일 방송된 SBS ‘런닝맨’ 오프닝에서 유재석은 “전소민이 최근 용산구로 이사를 결정지었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전소민이 광고를 찍고 그 돈을 종잣돈 삼아 이사간다”고 말했다. 이에 전소민은 “80%는 대출”이라고 손 사레를 쳤다. 멤버들은 전소민이 ‘런닝맨’ 출연 4개월 만에 이룬 쾌거라고 설명했다.

양세찬은 “오마자마자 독립에 필요한 리스크를 이만큼 보여주더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리스트 아니냐”며 양세찬의 말 실수를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